スポンサーリンク

"엄마도 친구들 만나 술 한잔하고 싶다": 그룹 쿨 출신 유리가 가사노동의 고충을 토로했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90년대 인기 혼성그룹 쿨 출신 유리가 살림을 맡은 이들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법한 집안일의 고충을 토로했다.유리는 16일 인스타그램에서 ”치워도 치워도 티 안 나는 집안일..끝이 없는 집안일”이라는 말과 함께 청소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A post shared by 쿨유리😄 (@iamyurigo)유리는 ”주부-엄마는 하는 일이 너무 많은데 알아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알아달라고 집안일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엄마도 놀고 싶고 여유롭게 책도 읽고 싶다”며 ”그냥 오늘은 친구들과 술 한잔하고 싶다”고 털어놓았다.현재 미국에서 생활 중인 유리는 ”이번 주말은 심지어 월요일까지 긴 휴일이다. 엄마 아빠들 주말 힘냅시다!”라며 ”평온한 주말을 위해 혼술 한잔해야겠다”고 전했다.유리는 2014년 골프 선수 겸 사업가 사재석씨와 결혼해 세 아이를 낳았으며, 결혼 후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아래는 2015년 JTBC ‘히든싱어4’에서 쿨이 완전체의 모습으로 선보였던 공연 영상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