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우리가 ‘아이를 낳아 키울 수 있는' 둘이라면?" 트렌스젠더 소설가 김비의 몽상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둘만 사는 생활이 고독하지 않으냐고 사람들은 가끔 묻는다. 그럴 때면 우리가 무어라 대답을 하기도 전에 반려견이나 반려묘를 키워보는 건 어떠냐고 먼저 제안하곤 한다. 생각해본 적이 없던 것은 아니었다. 실제로 신랑은 평소에 고양이 영상을 찾아볼 만큼 관심이 있긴 하지만, 선뜻 결정을 내릴 수는 없었다. 작년 가을에는 “조만간 우리도 고양이 키울 준비를 해봅시다”라고 논의를 하긴 했지만, 신랑도 나도 지금은 다시 또 물러난 상태다.글 쓰는 일 말고, 신랑을 지키는 일 말고, 나는 다른 일에 힘을 쏟을 수 있을까? 글 쓰는 일이란 ‘쓰는 일’이 아니라 머릿속에 글을 ‘키우는 일’인데, 나는 세가지 모두를 잘 해낼 수 있는 사람일까? 마당이나 숲이 근처에 있는 집이라면 너른 세상이 동물들에게 벗이 될 테니 가능할 수도 있겠지만, 신랑도 나도 때때로 혼자만의 굴속으로 들어가야 하는 사람인데 새로운 가족을 책임지고 키우는 양육자가 될 수 있을지 도무지 확신이 서지 않았다.해답은 어렵지 않았다. 행복이란 반드시 책임의 그림자를 지고 오는 것. 현재의 나에게는 나를 지키고 신랑을 지키는 아주 작은 보살핌의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