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뭐든지 잘하고 잘생겨 민호가 질투심 느꼈다는 친형의 사진이 공개됐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유노윤호, 시원에 이어 SM 열정 3대장으로 꼽히는 민호가 17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자신의 불타오르는 열정의 근원이 사실은 친형이라고 털어놓았다.민호는 이날 ”제 승부욕의 근원은 제 형”이라며 ”형과는 두살 차이인데, 모든 게 형과 차이가 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민호는 ”형이 저보다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고, 저보다 인기도 훨씬 많았다. 제가 봐도 형이 너무 잘생겼다”며 친형의 사진을 공개했는데, 스튜디오의 모두가 민호 친형의 미모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늘 엄마로부터 ‘형 반만 따라가라’는 말을 들었다”는 민호는 ”저는 전교 10등 근처에도 못 가봤지만 형은 항상 그 근처에 있어서 부러우면서 짜증이 났다”고 고백했다. 민호는 ”중학교 때도 형과 같은 학교였는데 저는 빼빼로데이나 밸런타인데이 때 한두개 정도만 받았고 그것도 나름대로 뿌듯했는데 형은 한보따리를 받아서 집에 들어왔다”며 ”저는 형을 이겨본 적이 한번도 없다”고 회상했다.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