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박한표의 사진 하나 생각 하나] 내가 하는 말이 세상을 연결시켜 주는가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인간은 '사이'의 존재이다. 더 정확히 말하면, 천지, 하늘과 땅 '사이'에 서 있는 존재이다. 그렇게 서 있는 순간, 사건들이 일어난다. 왜냐하면 앞발이 손으로 변주되었기 때문이다. 땅에서 벗어난 손은 뭔가를 창조할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손은 뇌로 연결된다. 손이 하는 모든 행동과 창조는 뇌신경으로 전달된다. 그리고 그렇게 서 있는 순간 얼굴이 탄생한다. 동물은 얼굴이 없다. 얼굴이 아니라 머리다. 미안하지만, 그냥 우리는 '대가리'라고 한다. 머리와 얼굴이 구분되는 건 인간 뿐이다. 그리고 그 얼굴은 후두부의 발달로 말을 할 수 있게 된다. 그래 얼굴은 곧 말이다. 인간은 직립하고, 관찰하고, 말을 구사한다. 이게 호모 사피엔스이다. 여기서 말은 곧 신(神)이다. 왜냐하면 말이 생기고, 한 대상에다 말로 이름을 주니 그게 존재하게 되기 때문이다. 호모 사피엔스의 창조 과정이다. "한 처음에 말씀이 계셨다. 말씀은 하느님과 함께 계셨는데 말씀은 하나님이셨다." 요한 복음이 이렇게 시작한다. 말씀이 곧 창조이다. 하늘이라는 말이 하늘을 창조하고, 바다라는 말이 바다를 창조한다. 이름을 부여하는 순간 세계는 그렇게 존재한다. 말은 어디에 있을까? 천지와 인간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