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인천공항 이어 교통안전공단까지 '관피아' 논란… 노조 반발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에 전직 국토교통부 고위 관료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피아’ 낙하산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신임 사장에도 김경욱 전 국토부 차관이 내정된 바 있다.17일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 등에 따르면 교통안전공단 새 이사장으로는 권용복 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11월 5일부터 13일까지 이사장 공개모집을 실시했다. 공모에는 권 전 실장을 비롯해 전 한국교통연구원장, 교통안전공단 전임 이사, 초등학교 교사 등 총 4명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국토부는...
Source: 조선비즈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