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조민 국시 합격에…‘의사가운 찢어버리고 싶을 분노’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 “의사 면허증, 가운 찢어버리고 싶을 정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장녀 민(30) 씨가 의사국가시험(국시)에 합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사사회가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사진)은 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비판 메시지를 냈다. 임 회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3만 의사들과 의대생들은 대법원 판결까지 기다리겠다는 교육부장관, 부산대총장, 부산대의전원장, 고려대총장의 미온적이고 형평성을 잃은 대처로 의대에 부정입학한 무자격자가 흰 가운을 입고 의사행세를 하면서 환자 생명을 위태롭게 하게 된 사태에 대해 의사 면허증과 가운을 찢어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하고 개탄한다”고 적었다. 지난달 23일 1심 법원은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을 고려대와 부산대 의전원에 부정입학 시켰다는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징역 4년, 벌금 5억원)을 내렸다. 임 회장은 이 사실을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