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춥고 눈와도 “이만한 알바 없다”…라이더 늘자 배달 가방 때아닌 특수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최저임금보다 못 받을 때가 많다’, ‘손이 시렵다’, ‘도로가 무섭다’…3개월 전부터 배달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대학생 김민준(25·가명)씨가 꼽은 라이더 생활의 단점이다. 사실 지난해까지 김씨는 백화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김씨는 “서비스직 아르바이트가 줄어서 고민하던 차에 배달 알바를 시작했다”며 “수입이 고정적이지 않고, 배달 가방, 장갑처럼 초기 비용이 들어가지만 현실적으로 이만한 알바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배달 알바가 ‘국민 알바’인 시대다. 거리를 걷다보면 사람보다 라이더가 더 많이 보일 때도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신규 라이더도 많아졌다. 배달 가방과 같은 라이더용 물품은 없어서 못 판다. 하지만 시장 진입자가 늘었음도 불구하고 이와 관련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