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200만원 짜리 가방이 1년 지나도록 안왔어요"…소비자 피해 속출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A씨는 2019년 네이버 카페에서 명품 가방을 196만원에 주문했다. 해외 직구 배송이라 4주 뒤 배달된다더니 1년 지나도록 가방은 안 왔다. 판매자에게 몇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잠적한 뒤였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을 통한 상품 거래 과정에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플랫폼 운영사업자의 소비자 보호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1~10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SNS 플랫폼 거래 관련 소비자상담이 3960건 접수됐다고 17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배송 지연·미배송이 59.9%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계약해제·청약 철회 거부(19.5%), 품질 불량·미흡(7%), 폐업·연락 두절(5.8%) 등이었다. 배송 지연의 경우 구입일로부터 1년이 지나도록 제품을 받지 못한 사례도 있었다. 상담 사례 가운데 거래 금액이 확인된 2745건을 분석한 결과 5만 원 미만인 경우가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