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그냥 갈라서자" 방송 촬영 망각하고 진심으로 싸운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진짜로 '이혼 부부 1호'가 될 뻔했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충격적인 부부 싸움으로 이혼까지 언급했다.17일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정말로 ‘코미디언 이혼 부부 1호’가 되기 직전의 상황에 놓인 모습이 그려졌다.발단은 최양락이 술을 마시고 집에 들어오지 않은 것이었다. 아침까지 남편을 기다린 팽현숙은 최양락과 다툼을 벌이던 중 ”나이 먹어서 이렇게 살고 싶냐. 빌붙는 것도 하루 이틀이지”라는 말을 쏟아낸다. 순간 최양락의 눈빛이 심각해지는데, 팽현숙은 아랑곳하지 않고 ”당신은 하는 일도 없이 나한테 빌붙어 살지 않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양락은 ”빌붙는 게 아니라 당신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남편 머리채 잡고 쪽파 던지는 것도 다 참았는데 반성은 못 할 망정 어떻게 그런 소리를 하느냐”고 싸늘하게 맞받았다. 방송화면으로 보기엔 민망할 정도로 몸으로 실랑이까지 벌인 두 사람. 팽현숙은 결국 ”저녁에 그렇게 마음껏 다니고 싶고, 집에 안 들어오고 싶으면 갈라서. 그러고 편하게 살아”라며 순간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