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나는 연하 남친이자 아들” 심진화 남편 김원효는 뇌출혈 후유증 앓는 장모에게 숫자와 한글을 처음부터 가르쳤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개그맨 심진화의 남편 김원효가 ”저는 장모님의 아들이자 연하 남자친구다. 장모님 옆 빈자리를 채워드리려고 남자친구처럼 다가갔다”고 말하며 장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진화의 친정어머니이자 김원효의 장모는 병원 진료 때문에 상경해 심진화-김원효 부부의 집을 찾았다. 장모가 김원효를 아침에 깨우자 김원효는 장모 이름을 부르며 일어났고, 장모와 함께 스킨로션을 바르며 장모를 살갑게 굴었다.이어 분홍색 가발을 쓰고 입술에는 립스틱을 바른 채 은박지처럼 빛나는 티셔츠 차림으로 등장한 김원효는 들깨가루가 첨가된 천연 마사지팩으로 장모 얼굴을 관리해주며 마사지사를 자처했고, “곧 장모님 생신”이라며 장모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스카프도 깜짝선물로 준비했다.장모는 ”이런 사위가 있긴 있구나 싶을 정도로 나에게 잘한다. 내게 이런 사위가 오다니 신기할 뿐이다“라며 고마워했고, 김원효는 ”난 사위보다는 아들이자 연하 남자친구, 장인어른과 사별한 지 오래된 장모님 옆 빈자리가 마음에 걸렸다”고 진심을 전했다.&n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