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다시 도는 청문회 시계…박범계·김진욱 두고 칼 가는 野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이번 주부터 새해 첫 인사청문회 정국이 펼쳐진다. 19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를 시작으로 20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연이어 열린다. 이들 중 김 후보자와 박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집중 공세가 예상된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야권은 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 문제를 비롯해 위장 전입,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 차익 의혹, 수사 경험 부족 등을 문제 삼아 검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민의힘은 공수처 설치 자체에 반대해온 만큼 김 후보자의 청문회에서 여야의 뜨거운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야권이 제기하는 재산 관련 핵심 의혹은 김 후보자가 지난 2017년 의료진단 기업인 미코바이오메드의 주식을 취득할 때 미국 유학 시절 학연을 맺은 회사 대표를 통해 미리 정보를 얻은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국회는 이 회사 대표를 청문회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또 김 후보자가 지난 2015년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 시절 공무원 임용규칙을 위반해 육아휴직을 내고 미국 연수를 다녀왔다는 의혹 등도 따질 계획이다. 또한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과거 법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