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닥치는 대로 일하다 마침내 미용실 개업을 앞뒀던 27살 동생이 다른 사람의 잘못으로 세상을 떠났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새해 첫날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피해자의 언니 정모씨(30)는 17일 눈물부터 쏟았다. 한동안은 말을 잇지 못했다. 수화기 너머 들리는 목소리에 가득 찬 슬픔이 전해져, 제대로 질문을 던지기도 어려웠다.동생은 올해 홀로서기를 앞둔 사회초년생이었다. 미용에 관심이 많아 관련 학과를 졸업했고, 개인 매장을 창업하겠다는 꿈을 키워갔다.꿈을 위해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어린 나이부터 창업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야간 편의점과 음식점 서빙, 미용실 등 업종과 근무 시간을 가리지 않고 아르바이트를 섭렵했다. 하루에 두 가지 일을 겸하는 날도 부지기수였다.새벽 댓바람부터 집을 나섰고 늦은 시간 녹초가 된 몸을 이끌며 집에 돌아오기를 3년, 창업을 위한 공부도 소홀하지 않았다. 매장과 재고 관리, 마케팅 등 관련 강의를 독학하며 꿈에 대한 준비도 차곡차곡 쌓아갔다.정씨는 ”푼돈이었지만 월급날이면 저축통장을 가족들에게 자랑했던 동생이 떠오른다”며 ”가족들이 경제적으로 지원해준다고 해도, 본인 스스로 자립하겠다던 동생이었다. 야무지다 못해 성숙했고 대견스러웠다”고 회상했다. 매장 개업을 앞뒀던 20201년 올해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