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월성원전 삼중수소 논란 가열…원안위 ‘민간조사단’ 구성 조사착수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된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민간조사단을 꾸려 정밀조사에 나선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전 주변 지역주민들과 일반국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전원 민간전문가로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조사단’을 구성,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조사단은 관련 학회로부터 추천을 받은 전문가로 구성하되 운영방식·조사범위·활동계획 등을 자율적으로 결정토록 함으로써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한다. 특히 조사단장은 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측정된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원자력과 무관한 대한지질학회 추천을 받은 인사로 위촉할 계획이다. 조사단의 활동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원안위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행정 및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조사단은 조사범위·활동 등에 대해 자율적으로 결정, 그 과정에 지역 주민 등 이해관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