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입양아 바꾸면 된다" 문재인 대통령 발언 논란에 청와대가 “사전 위탁제를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입양아동 학대 사망사건 방지대책에 관해 “아이하고 맞지 않을 경우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방식으로 입양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청와대는 관례적으로 시행 중인 ‘사전 위탁보호제’ 등 입양 관련 제도를 보완하자는 취지라고 해명했다.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대통령의 말씀 취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이다.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 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최근 입양 아동 학대사건 방지 대책과 관련해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아이하고 맞지 않을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등 여러 방식으로 입양을 활성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해당 발언에 ‘입양 아동이 물건처럼 바꿀 수 있는 것이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