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작살로 밍크고래 포획하고선 아닌척….선장·선원 모두 실형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울산시 앞바다에서 밍크고래 2마리를 불법 포획한 선장과 선원 전원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금까지 불법포획이 적발되더라도 벌금형이나 집행유예를 받아 온 것에 비하면 이례적으로 중형을 선고 받은 것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울산지법 형사2부(재판장 유정우)는 수산업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선장 A씨에게 징역 2년, 다른 선장 B씨에게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C씨 등 선원 6명에게도 징역 8개월~1년 6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5월 울산 간절곶 앞바다에서 밍크고래를 발견하고 추적해 작살을 던져 포획했다. 이렇게 잡은 밍크고래 2마리(1마리당 시가 7000만∼8000만원)를 배에 매달아 끌고 가거나 배에 올려 죽게 했다. 이들은 이미 죽어 있는 밍크고래를 포획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해경이 제출한 어선 항적과 촬영된 영상 등을 토대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처음부터 이들이 공모해 고래잡이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