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초유의 육군참모총장·주임원사 갈등…신원식 “군기 무너졌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주임원사들이 남영신 육군 참모총장을 인격권 침해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한 데 대해 “엄정한 군기와 골육지정(骨肉之情)의 병영이 처참히 무너졌다”고 지적했다.이번 사건은 남영신 육군 참모총장의 발언에서 시작됐다. 앞서 남 총장은 지난달 21일 주임원사들과 가진 화상회의에서 “나이로 생활하는 군대는 아무 데도 없다”면서 “나이 어린 장교가 나이 많은 부사관에게 반말로 명령을 지시했을 때 왜 반말로 하냐고 접근하는 것은 군대 문화에 있어서는 안 된다. 장교가 부사관에게 존칭 쓰는 문화, 그것은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언급했다.이에 주임원사 일부는 지난달 24일 국가인권위에 남 총장을 제소했다. 남 총장이 장교는 부사관에게 반말해도 된다고 말해 인격권을 침해당했다는 것이 제소 이유다.육군 3성 장군 출신인 신 의원은 이에 대해 “부사관단의 경험과 연륜을 예우받고 싶다고 군 내부의 문제를 외부에 진정한 것은 옳지 않다”며 “군은 엄정한 군기가 생명이고 엄중한 질서가 우선인 조직&rdq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