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가족을 위해 빨리 돈을 벌고 싶었다": 최제우는 12살 때부터 장의사에 분뇨 수거까지 안 해 본 알바가 없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아이돌 ‘최창민’에서 역술인으로 거듭난 최제우가 가난했던 유년시절을 떠올렸다.최제우는 18일 SBS Plus ‘강호동의 밥심’에서 가난 때문에 분유보다 싼 커피우유를 마시고, 정육점에서 버려지는 돼지비계를 얻어 끓인 김치찌개를 먹고 자란 과거를 담담히 털어놨다.그는 17살 어린 형이 자신을 돌보며 커피우유를 먹일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하며 ”형에겐 상처로 남았겠지만 나로선 미안하고 고맙다”며 ”비싼 보약보다도 더 값진 커피우유”라고 했다.돼지고기 비계 김치찌개에 대해선 ”비계가 고기가 아닌 줄도 모르고 어머니 심부름으로 정육점에 비계를 받으러 다니며 고기 먹을 생각에 행복했다”며 ”고기를 먹어 본 적이 없어 비계가 고기인 줄 알았던 거다. 그래서 어머니가 시키지 않았을 때도 정육점에 가서 비계를 받아오곤 했다”고 전했다.형과 누나가 전부 생계를 돕고 있는 상황에서 12살에 불과했던 최제우는 ”미친듯이 돈을 벌고 싶었다. 안 해 본 아르바이트가 없다”면서 장의사부터 산동네 분뇨수거까지 했던 경험도 고백했다.그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