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문대통령 “1차 접종 마치면 대체로 집단면역”…의료계선 ‘비과학적’ 비판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희망고문'이라는 비판이 흘러나오고 있다.18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2021년 신년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9월까지는 1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고, 그쯤 되면 대체로 집단면역이 형성되리라 생각한다"며 "4분기에 2차 접종을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거의 완전하게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그런데 대통령의 발언이 비과학적이라는 지적이 의료현장에서 나온다. 마상혁 대한감염학회 부회장(창원파티마병원)은 "1차 접종으로 집단면역 형성이 가능하다는 과학적 근거는 없다. 백신이 공급 일정조차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 발언은 희망고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마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너무나 많다. 9월까지 충분한 인원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지 모르는 일이고, 학계에서는 백신이 들어와도 집단면역은 힘들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동안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의 ‘안전성’을 강조하더니 최근에는 셀트리온 항체치료제 검증은 물론 백신에 대해서도 설레발을 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실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