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오락가락 눈’ 지나가니…19일에는 전국 ‘반짝 한파’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18일 출근 시간대에 내릴 것으로 예보됐던 눈이 다소 늦게 찾아왔다.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서울 지역에 눈이 강하게 내리기 시작했다. 이날 서울에서 눈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는 등 오락가락했다. 이날 오전 9시40분께 서울 전역에 발령됐던 대설주의보는 오후 1시께 해제됐다. 대신 19일에는 전국에 ‘반짝 한파’가 찾아왔다. 같은 날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13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며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9∼영하 5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7도로 예보됐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서울은 아침 최저기온 영하 13도에 체감온도는 영하 20∼영하 18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대부분의 해안과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