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이게 얼마 만이야”…카페 영업 재개 첫날, 여전한 사회적 거리두기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이게 얼마 만이야. 카페 고팠다 고팠어.”18일 오전에 방문한 서울 용산구의 한 카페 구석 테이블에서 감탄이 쏟아졌다. 간만에 앉은 카페 자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전의 일상을 되찾아 감격스러운 듯했다.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완화로 카페가 매장 영업을 재개한 첫날. 이날 카페를 방문한 손님들의 입에는 카페가 반갑다는 말이 여러번 올랐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로 카페 매장 이용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앞서 지난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국 19만 개 카페의 매장 영업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오후 9시까지 매장에서 취식이 가능하지만 2명 이상이 커피, 음료, 간단한 디저트류만 주문한 경우에는 1시간 이내만 머물도록 권고했다. 음식을 먹지 않을 때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설 허가·신고면적이 50㎡(약 15.2평) 이상인 카페와 식당은 테이블 또는 좌석 한 칸을 띄어 매장 좌석의 50%만 활용해야 한다. 이를 준수하기가 어려우면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또는 반드시 칸막이를 설치해야 한다. 이날 방문한 서울 용산역 일대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