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이재용 법정구속, “할 말이 없다”며 진술 생략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서영상·박도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자 한동안 침묵을 지켰다. 당초 집행유예 판결이 내려질 수 있다는 법조계의 예상을 벗어난 판결에 할 말을 잃은 듯한 모습이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법정 구속을 앞두고 “할 말이 없다”며 진술 기회를 생략했다. 재판부가 법정을 떠나자 이 부회장은 자리에 힘없이 주저앉아 등을 돌린 채 변호인과 몇 마디 대화를 나눴으며, 곧바로 법정 구속됐다. 그러자 방청석에는 울먹이는 소리와 함께 “판사님 너무하신 거 아닌가요”라는 항의가 나오기도 했다. 법정 밖에서는 지지자들과 반대자들이 “이재용 무죄”, “이재용을 구속하라”를 각각 외쳤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측근 최서원 씨 측에 명마 세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