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이재용 1079일만에 재수감…‘준법감시위’ 강조한 재판부 반전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079일만에 구치소에 다시 수감된다. 그동안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준법감시위원회 설치를 강조하며 집행유예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지만, 결과는 실형이었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 정준영)는 18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 대해 징역 2년6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에게도 같은 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재판이 파기환송심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피고인들에 대해 구속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이 부회장과 최 전 실장, 장 전 차장을 모두 법정구속했다. 2018년 2월 집행유예로 풀려났던 이 부회장은 1079일만에 재수감됐다. ‘준법감시위’ 설치 요구하고 이재용 꾸짖은 재판부 재판부는 이 부회장이 초범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먼저 뇌물요구했다는 점, 이미 업무상 횡령액 86억여원을 대부분을 피해 회복했다는 점은 양형에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