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집콕’ 먹을 일 밖에 없는데…계란, 쌀 식탁물가 심상찮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코로나19로 집에서 직접 취사해 먹는 ‘집밥족’이 늘어난 가운데, 쌀과 계란 등 식탁물가의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해 기상 악화로 작황이 나빴던 데다, 최근 한파로 공급까지 줄어 농산물의 가격은 오름세다. 여기에 가축 전염병으로 축산물의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계란 한 판(특란 30개)의 평균 소매가격은 이날 기준 6705원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보다 9.8% 올랐고, 한 달 전(5603원)과 비교하면 19.7% 올랐다. 1년 전 가격(5281원) 대비 27% 오른 수치다.닭고기의 가격도 도계 중품 기준(1kg) 5633원으로, 1년 전(5119원) 대비 10% 올랐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를 봐도 지난 15일 기준, 육계와 오리 소비자가격(1kg)은 5656원과 1만4818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0.6%, 33.2% 상승했다.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확산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까지 산란계 약 640만 마리가 살처분 됐고, 곳곳에서 이동중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쌀 역시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aT에 따르면 이날 쌀(20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