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코로나 지원금, 뒤바뀐 ‘공수?’… 文 “논의 부적절” 野 “추가 대책 필요”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여권 일부에서 이익공유제와 제4차 재난지원금 등을 언급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직접 진화에 나섰다. 반면 야당은 오히려 추가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반기를 들었다. 공수가 뒤바뀐 모양새다. 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이익공유제를) 제도화해서 강제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4차 재난지원금 역시 “지금은 논의할 때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사실상 여당에서 시작한 논란에 마침표를 찍었다는 평가다. 이익공유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입에서 처음 언급됐다. 이 대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이득을 얻은 계층과 업종이 다른 쪽을 도와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를 두고 재계에서는 사회주의적 발상이라며 반대 의견을 냈다.이날 문 대통령은 이익공유제에 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오히려 기업성적이 좋아지고 돈을 버는 기업도 있다. 그런 기업들이 기금을 출연해서 코로나 때문에 고통받는 소상공인‧자영업자‧취약계층을 도울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