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택배산업 불공정 사례 75건 접수…정부 "사실관계 파악해 엄정 조치"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정부는 '택배기사 과로사 방지'의 후속조치로 지난해 12월 한 달간 '택배산업 내 불공정 사례에 대한 특별제보기간'을 운영한 결과, 75건의 신고를 접수했다고 18일 밝혔다.총 국토교통부 41건, 공정거래위원회 21건, 고용노동부 13건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불공정 유형으로는 수수료 편취·지연지급, 영업점의 비용 전가, 부당한 업무지시, 택배 분실·훼손 책임 일방적 전가, 부당한 계약해지, 노조활동 불이익 등이 있었다. 정부는 제보된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해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 조치하고, 택배사에도 유형별 불공정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개선을 요구할 예정이다.특히, 이와 같은 불공정 관행‧계약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하여 금년 상반기까지 표준계약서를 마련하고 이를 적극 보급할 계획이다.아울러, ‘생활물류서비스발전법’이 지난 8일 국회를 통과한 만큼, 불공정관행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령‧시행규칙에 적극 반영한다는 방침이다.또 생활물류법에 규정된 택배기사의 6년 계약갱신청구권 보장과, 택배사업자에 종사자 안전관리 의무 부여 등 종사자 보호조치가 현장에서 잘 작동하도록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