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박은석을 허위사실유포로 고소한 인물이 배우들과 줄소송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은별이 사건'의 주인공도 이 인물이었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배우 박은석을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고소한 캐스팅 디렉터 조모씨의 다채로운 법정 분쟁 이력이 알려졌다.SBS 연예뉴스는 29일 조씨가 신인 배우나 방송인, 배우 지망생들과 지속적으로 법적 다툼을 벌였다고 알렸다. 즉, 박은석 뿐만이 아니었단 이야기다.보도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여성 신인 배우 A씨가 카카오톡 그룹채팅방에서 자신에 대한 허위 사실을 언급하며 명예를 훼손했다는 명목으로 고소했다. 이후 조씨는 A씨의 집을 찾아가 소란을 피웠고, A씨는 조씨를 상대로 접근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이를 대부분 인용했다.그 전에는 2019년 뮤지컬 배우 출신 방송인 김호영이 자신을 차량에서 성추행했다며 고소했다. 검찰은 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김호영은 조씨를 무고와 협박,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 분쟁은 아직 진행 중이다.2012년에도 조씨는 여성 아나운서 B씨와의 법정 다툼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도 있다.2011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도 다뤘던 ‘은별이 사건’의 장본인도 조씨다. 그는 당시 16세 여자 중학생에게 연예인을 시켜주겠다며 접근해 180여 차례 성폭행을 했다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