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정인이 사건’ 변호사 “양모 자백 끌어낼 생각이었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양모 장씨는 잘못했다. 다만 살인 의도가 없었다는 것은 믿는다. 이 사람이 악마가 된다고 해서 누군가가 행복해지는 건 아니다.”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생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의 양모 장모 씨의 변호를 맡은 정희원(무도의 법률) 변호사가 자신을 둘러싼 거센 비난에도 사건을 맡은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정 변호사는 29일 보도된 일요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변호를 맡을 때만 해도 양모 장씨가 자신이 한 행위를 전혀 자백하지 않을 때였다”며 “자백을 끌어낼 생각이었다.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백을 이끌어 내 양모가 한 행위에 맞는 처벌을 받게 할 생각이었다. 처음엔 사건이 이렇게 커질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언론에 ‘정인이 양모 장 씨를 믿는다’고 발언한 배경에 대해서는 “양모 장 씨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