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정인이 사건' 양부모 변호사가 첫 재판 직후 "의뢰인 믿는다"고 말한 건 "변호사로서의 신념 때문"이었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정인이 사건’ 양부모의 변호를 맡은 정희원 법무법인 모두의 법률 대표 변호사가 비판 여론에 입을 열얼ㅆ다.정 변호사는 29일 일요신문에 “지금 내가 이런 얘길 하면 국민들의 분노나 상실감이 더 커지지 않을까 하는 것 때문에 많이 고민했다”면서 “(비판 때문에) 힘들진 않지만 오해를 풀고 싶었다”고 밝혔다.케이블방송에서 PD로 8년 정도 일하다 로스쿨 1기로 변호사가 됐다는 그는 ‘천안 계모 사건‘과도 관련이 있다. 직접 변호한 건 아니지만 법무법인 차원에서 맡은 사건이다. 국민을 공분시킨 두 일에 착수한 것에 ‘아동 사건 특화’라는 곱지 않은 시선이 나오기도 했다.이에 정 변호사는 ”앞으론 아동학대 사건을 비롯해서 형사 사건 변호는 자제할 생각”이라며 ”비난 여론도 고려한 것이지만 사실 논리 싸움을 할 수 있는 사건을 맡고 싶다. 그래야 변호사로서 성장한다는 생각도 있다”고 했다.‘정인이 사건’을 맡은 이유에 대해선 “사건을 보니 우리가 잘할 수 있을 것 같았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