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트롯 진흙탕 소송전 비화” 재방송 월 1000→600회 반토막 [IT선빵!]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월 1000회 달하던 트로트 프로그램 재방송 크게 감소…표절 소송 때문?” 1주일에 250회, 월 1000회에 달하던 트로트 프로그램의 재방송 횟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부터 트로트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얻자, 비슷한 형식의 예능이 쏟아졌다. 지나친 재방송으로 식상함을 느끼는 시청자들도 적지 않다. 최근에는 급기야 방송 표절 여부를 놓고 법정 소송전까지 벌어졌다. 앞서 지난 18일 TV조선은 MBN이 자사 트로트 프로그램들을 표절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방송사간의 프로그램 표절을 놓고 소송을 벌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실시간 시청률 및 편성표 조사 회사 ‘ATAM’에 따르면, 1월 29일~2월 4일 기준 TV조선의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의 재방송 횟수는 156회다. 한달로 환산하면 약 600회를 조금 넘는다.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