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따뜻한 날씨에 행락객 북적…거리두기 완화 여부에 촉각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 낮 기온이 영상으로 오른 30일 전국 산과 유원지 등에는 행락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등 북적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답답한 마음을 달래려는 움직임이다. 하지만 거리두기 완화를 앞두고 집단 감염이 속출하는 등 늘어나는 야외활동이 코로나19의 또 다른 변수가될 지 주목된다. 속리산과 월악산 국립공원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각각 1300명과 1000 명이 찾아 산사의 겨울 정취를 만끽했다. 설악산, 오대산, 치악산 등 강원지역 국립공원과 가지산, 신불산 등 고봉 7개가 이어진 울산 영남알프스, 무등산 국립공원 등에도 등산객이 찾아 설경을 누렸다. 무주 스키장에는 지난 주말보다 소폭 늘어난 1000 명이 스키와 스노보드를 즐겼고, 용평 등 강원지역 스키장에도 스키어들이 슬로프를 누볐다. 동해안을 찾은 관광객들은 경포와 낙산, 속초 등 해수욕장 백사장을 거닐며 코로나19 스트레스를 해소했다. 해운대, 광안리 해수욕장 등의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