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ンサーリンク

[박영선 “내가 원조 친문…2012년 대선 후 삐졌으나 풀려”

スポンサーリンク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헤럴드경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과거 자신이 ‘비문’으로 분류됐던 것과 관련해 “제가 원조 친문”이라며 “제 의견을 안 들어줘서 삐졌었다”고 전했다. 박 후보는 30일 공개된 유튜브 ‘월말 김어준’에 출연해 “2012년 대선 당시 제가 문재인 후보에 집착하고 있었고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마음이 컸는데 제 의견을 들어주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인정을 못 받았다는 마음에 삐져서 그 이후로는 회의에 오라고 하면 잘 안 갔다”며 “사실 속마음은 회의에 안 가면 (문 대통령이) ‘박영선 왜 안 왔나’라고 할 줄 알았는데 찾지를 않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애정이 눈빛으로만 나타나고 말씀을 잘 안 하는 스타일”이라며 “원조 친문으로 (2012년)
Source: 헤럴드경제 - 전체기사

リンク元

未分類
スポンサーリンク
スポンサーリンク
hastur10000をフォローする
スポンサーリンク
koreaportal

コメント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